화웨이코리아, 한국 AS 무상 퀵, 택배 배송 서비스 개시

(한국 시장에서 외산 제품들이 자리잡지 못 하는 큰 이유가 대기업의 탁월한 AS 시스템 때문이라고 볼 때 이러한 시도는 제대로 틈새를 찾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국산이라서 무조건 사준다는 인식이 오늘날의 호갱민국을 키웠다고 보기에...응원합니다.)


qKhgCaQgpElgG4FyfaOM.jpg


화웨이가 국내 휴대전화 사후서비스(A/S) 강화를 위해 택배나 퀵서비스를 도입한다. 외산 스마트폰의 아킬레스건으로 지적돼 온 문제를해결하기 위한 승부수로 풀이된다.
 
19일 화웨이코리아는 보증기간 내 무상수리 건에 대해 택배나 퀵서비스 비용을 지원하는 수리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용을 원하는 사용자는 화웨이 한국어 홈페이지에 접속해 '퀵&택배 수리요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후 해당 기기를 퀵이나 택배 서비스를 통해 직영 서비스센터로 발송하면 된다.
 

또 화웨이는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을 통한 1:1 상담 서비스도 제공한다. 카카오톡 ‘친구찾기’ 기능에서 ID 검색란에 ‘@화웨이코리아디바이스’를 검색해 친구로 추가한 뒤 관련 문의사항을 채팅을 통해 전달하고 답을 얻을 수 있다.
 
화웨이 관계자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A/S 서비스 범위를 확대해 나가고, 이를 통해 고객 만족 수준을 더욱 강화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무상수리의 경우 서울 본사에서 직접 서비스를 제공하는 규정상 사용자들이 겪는 불편을 줄이기 위한 조치다. 서울 거주 사용자는 퀵서비스를, 경기도를 비롯한 서울 외 거주 사용자는 택배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여기선, "네비家 몽이아빠"
navi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