볶음밥과 멸치국수 한 꺼번에 하기. 또 두탕! 



냉장고를 열어보니 파프리카가 눈에 띕니다.

그럼 볶음밥꺼리가 있나 보니 재로는 충분합니다.


근데 오늘은 멸치국수 하고 싶었는데...


에라 모르겠다 둘 다 하기로 합니다.


IMG_3112.jpg
먼저 야채를 볶습니다.

IMG_3113.jpg

그리고 한 쪽에선 육수를 끓입니다.

완도산 국멸치와 다시마 육수. 언제나 맘에 드는 국물을 만들어 주지요.




IMG_3114.jpg

기름은 올리브유를 씁니다. 

타는 점이 낮으니 약한 불에서 살짝 볶아주고요.




IMG_3116.jpg

면은 메밀국수와 소면을 같이 끓여볼랍니다. 




IMG_3117.jpg
먼저 완성된 볶음밥 이쁘게 담아주고~

IMG_3118.jpg

면을 끓여냅니다. 

IMG_3120.jpg

육수는 잘 우러나왔습니다. 


IMG_3119.jpg

면은 다 끓으면 찬 물에 행궜다가 바로 끓는 육수에 투하!





IMG_3121.jpg
국수에 올릴 고명 김치 씻어서 다져주고요.

IMG_3122.jpg

이렇게 완성되었습니다.

두 가지가 먹고플 땐 다 한다는게 제 철칙!

식당서도 다 시킵니다. 어차피 다 먹게 된다는걸 알면서 주저할 필요가 없지요. ㅋㅋ


그래도 살 안 찌는 것 보면 역시 살은 운동이 더 중요한 듯


IMG_3123.jpg

이렇게 칭찬 받았습니다.

다음엔 자장면을 해볼까 합니다. ^^


IMG_3125.jpg

멸치국수 확대 인증샷!